sweet_subvisual.png

HOME > 알림마당 > 전시회뉴스 > 전시회뉴스

: 162

: 관리자 : 2018-09-24

(SWEET2019) 농사 지으며 전기도 생산...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 주목

22249_22364_365.jpg
 

농사 지으며 전기도 생산...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 주목 


태양광으로 농사도 짓고 전기까지 생산해 농가 소득을 올리는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이 주목받고 있다.


영농형 태양광은 열악한 농촌경제에 부가적 수익창출을 가능케 할뿐만 아니라 영농형 태양광으로 확대를 통해 정부가 목표하는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달성에도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방향에 맞춰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를 지난 2017년 6월 준공한 바 있다.

또 태양광발전 사업이 가능한 영농병행 태양광발전 시스템에 대해 국내 최초로 특허를 획득했다, 구조물 바로 아래와 구조물간 구역에 영농 행위가 전혀 불가능했던 기존 태양광발전설비의 문제점을 보완한 영농병행 태양광발전 시스템은 지면에서 모듈 하단까지의 높이와 구조물간의 간격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전라남도와 한국남동발전㈜은 27일 전남도청에서 태양광 발전과 농업을 함께 하는 ‘영농형 태양광 보급·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남동발전은 2019년부터 4년간 50억 원을 지원해 전남지역 25개 마을에 영농형 태양광 100㎾씩 총 2.5㎿를 설치해 운영한다.

한국남동발전은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 준공 후 마을조합에 기부하게 된다. 시설을 운영하는 25개 마을협동조합은 20년간 120억 원의 발전 수익이 발생, 주민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영농형 태양광 시설은 농가 소득 증대, 귀농인 인구 유입 및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등 일석삼조 효과가 기대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협약식에서 “영농형 태양광 시설 지역은 경관과 환경 훼손 우려가 없는 곳으로 선정돼야 한다”며 “특히 산간·벽지 지역에 우선 지원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라남도는 주민 소득 증대를 위해 농사를 지으면서 전기도 생산하는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과, 휴경지를 활용해 얻는 소득을 주민과 나누는 ‘마을기업형 에너지 자립마을사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2019년부터는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도민발전소’를 설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출처 : 농업경제신문(http://www.thekpm.com) 

첨부파일
답변하기 목록으로
댓글 0
 
0 / 50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